상단여백
HOME 종합뉴스 교육
중앙대, 규제과학 인재양성사업 선정…식품 안전성평가 인재 양성 요람 ‘발돋움’5년 28억 정부 지원, 석·박사 120명 양성 및 관련 연구 수행
김태정 기자 | 승인 2021.04.13 16:46
   

중앙대학교(총장 박상규)가 식품 안전성 평가 분야 규제과학 인재 양성의 요람 역할을 맡게 됐다.

중앙대는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주관하는 ‘규제과학 인재양성사업(R&D)’ 주관연구기관으로 선정돼 28억 원의 정부 지원금을 받게 됐다고 8일 밝혔다.

규제과학은 식품・의약품이나 의료기기 등 규제된 제품들의 안전성・유효성・품질・성능 등을 평가하기 위해 새로운 도구나 기준, 접근방법 등을 개발하는 과학을 일컫는 말이다.

규제과학 분야의 신진연구자와 현장 전문가 양성을 위해 실시되는 규제과학 인재양성사업은 식약처가 올해 처음으로 신설한 정부 재정지원사업이다. 산・학・연・관의 협력을 통해 규제과학 분야 신산업을 견인할 핵심 인재를 육성하는 데 목적이 있다.

사업 참여 대학 선정은 식약처가 특정 과제를 지정해 수행기관을 공모하는 지정공모 형태로 이뤄졌다. 그 결과 중앙대는 식약처가 모집한 6개 과제 가운데 ‘식품 안전성평가(신소재식품 등)’ 분야 인재양성대학으로 선정됐다.

중앙대는 향후 5년간 식품 안전성 평가 분야의 인재를 적극 양성한다. 대학원 과정을 통해 총 120명에 달하는 석・박사 인력을 배출할 계획이다. 또한, 신소재식품 등의 안전성을 평가하고, 규제 평가 사례연구, 유전자 가위, 대체육 안전성 평가기술 연구 등도 수행할 예정이다.

연구책임자를 맡은 중앙대 대학원 식품생명공학과 전향숙 교수는 “SMART4.0 교육・연구 시스템을 구축해 식품안전 문제를 해결하는 글로벌 전문인재를 양성함으로써 중앙대가 식품안전 규제과학 교육과 연구의 메카가 되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라고 말했다.

박상규 중앙대 총장은 “이번 사업 선정으로 식품 안전성 평가 분야의 우수한 인재들을 길러내고, 연구 역량도 한층 끌어올릴 수 있게 됐다. 중앙대가 식품안전 규제과학 분야를 선도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태정 기자  tvyonhap@daum.net

<저작권자 © CBN기독교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방송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양천구 신정3동 1163-6번지 A-1호  |  대표전화 : 070-8615-0072
발행인 : 김태정  |  편집인 : 김태정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태정  |  등록번호 서울아, 03974  |  등록일 : 2015.11.09
Copyright © 2015 CBN기독교TV.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