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뉴스 대전
허태정 대전시장, 제3생활치료센터 개소 위해 학부모와 대화제3생활치료센터 필요성 설명, 철저한 방역조치로 안전 운영 약속
김태정 기자 | 승인 2021.08.10 09:51
   

대전시가 지역 내 코로나19 확진자 급증에 따른 치료병상 확보를 위해 생활치료센터 추가 개소를 추진하는 가운데, 허태정 대전시장이 직접 후보지 인근 주민에 대한 설득 작업에 나섰다.

이와 관련, 허태정 시장은 9일 오후 7시 후보지 인근 중학교를 찾아 학부모 대표, 교직원 등 30여명과 대전 제3생활치료센터 개소를 위한 대화의 시간을 갖고 협조를 요청했다.

그동안 대전시는 지난 4월 LH토지주택연구원에 168병상 규모의 충청권 제4호 생활치료센터를 개소한데 이어 7월 26일에는 한국발전인재개발원에 116병상 규모의 대전제2생활치료센터를 추가로 개소하여 운영해 오고 있다.

그러나 최근 하루 평균 70여 명대 확진자 발생이 지속되고 있어 기존 생활치료센터 수용능력에 한계에 이르면서 무증상 ․ 경증환자를 격리 치료할 수 있는 대규모 병상 확보가 절실한 상황이다.

이에 대전시는 500명 이상 수용 가능한 시설 확보를 위해 서구 소재 연수원에 대한 시설 활용 가능성을 검토하고 있다.

이날 허태정 시장은 지역 내 코로나19 확진자 현황과 향후 전망 등을 설명하고 제3생활치료센터 개소의 불가피성에 대한 이해를 구했다.

특히, 검토 대상 시설 인근 중학교가 위치해 있어 학부모들과 교직원들이 큰 불안감을 느낄 수 있다며 공감을 표하면서도 타 시․도 운영 사례와 현재까지 안정적인 생활치료센터 운영 노하우를 설명하며 주민들의 협조를 부탁했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7월 한 달간 전체 확진자의 37%에 해당하는 1591명의 확진자가 발생하는 등 매우 위중한 시기를 맞이하고 있다”며, 설명회 참석한 지역주민과 관계자에게 “모두가 힘든 이 시기를 성숙한 공동체 시민의식으로 함께 이겨내자”고 강조했다.

지난해부터 전국적으로 70여개 이상의 생활치료센터가 운영되고 있다. 서울 등 일부 시ㆍ도에서는 도심 한복판에 설치된 경우도 있으나 현재까지 생활치료센터를 통해 주변으로 감염이 확산된 사례는 단 한 건도 없는 상황이다.

한편, 대전시는 10일에도 제3생활치료센터 운영의 불가피성과 주민 불안감 해소를 위해 인근 주민을 대상으로 추가적인 설명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김태정 기자  tvyonhap@daum.net

<저작권자 © CBN기독교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방송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양천구 신정3동 1163-6번지 A-1호  |  대표전화 : 070-8615-0072
발행인 : 김태정  |  편집인 : 김태정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태정  |  등록번호 서울아, 03974  |  등록일 : 2015.11.09
Copyright © 2015 CBN기독교TV.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