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뉴스 대전
대전시(온통대전), 교통복지대상자에 최대 15% 캐시백 지급9월부터 약 30만 명 대상... 기본 10% + 추가 5% = 총 15% 혜택
김태정 기자 | 승인 2021.08.19 12:57
   

대전시는 9월부터 계층별 소비불균형을 완화하기 위해 온통대전 이용취약계층인 만 65세 이상, 장애인 등 교통복지 대상자에게 최대 15% 캐시백을 지급한다고 18일 밝혔다.

교통복지대상자 추가캐시백(이하 ‘교통복지 추가캐시백’)은 소비여력이 낮은 취약계층에게 추가 5%의 캐시백 지원을 통해 소비활동 지원과 함께 대중교통 이용을 활성화하기 위해 기획됐다.

시는 9월부터 교통복지카드 발급자가 온통대전으로 결제 시, 10%의 기본 캐시백에 5%의 추가 캐시백을 더해 총 15% 캐시백을 예산소진 시까지 지급한다는 방침이다.

추가 캐시백 지원대상은 주민등록상 대전시에 거주하는 만 65세 이상자, 장애인, 국가유공자, 다자녀 부모 중 교통복지카드를 발급한 온통대전 사용자이다.

이번 혜택은 교통복지카드와 온통대전을 발급받은 경우만 가능하다. 교통복지카드들 발급받지 않은 경우, 교통복지 대상임을 입증하는 서류를 지참하고 대전시 소재 하나은행 영업점을 직접 방문하면 된다. 카드발급 비용은 무료다.

발급 ․ 사용과 관련한 사항은 하나카드 콜센터(1800-1111), 하나은행 콜센터(1599-1111), 대전시 소재 하나은행 영업점으로. 캐시백과 관련한 사항은 온통대전 콜센터(16651-9645)로 문의하면 된다.

교통복지카드는 주민등록상 대전시에 거주하는 만 65세 이상자, 장애인, 국가유공자, 다자녀부모 등 무임승차 대상자들의 대전도시철도 이용편의를 위해 무임이용기능을 추가해 발급하는 교통카드다.

현재 발급대상자 30만 6천명 중 약 30%가 교통복지카드를 사용하고 있으며, 지난 7월 20일 온통대전과 교통복지카드를 결합한 통합카드가 출시됐다.

대전시는 온통대전-교통복지 통합카드(이하‘통합카드’) 이용 활성화를 위해 구 교통복지카드에서 통합카드로 전환하는 경우, 2천점의 하나머니를 지급할 계획이다.

대전시 고현덕 일자리경제국장은“9월부터 전통시장에서 온통대전을 사용할 경우 3% 추가 캐시백을 지급할 계획이며 교통복지카드를 발급받은 분들이 전통시장을 이용하면 총 18% 캐시백 혜택을 받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교통복지카드를 발급받은 분들은 전통시장을 이용해 많은 혜택을 받으시고 교통복지카드를 발급하지 않은 분들은 가까운 하나은행에서 카드를 발급받아 추가 혜택을 받으시길 당부”했다.

한편 온통대전의 연령별 사용현황을 보면 40대, 50대, 30대 등 소비주도층이 전체 사용액의 60%를 차지하고 있다. 65세 이상은 평균 10% 미만으로 나타나 상대적으로 온통대전 혜택에서 소외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김태정 기자  tvyonhap@daum.net

<저작권자 © CBN기독교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방송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양천구 신정3동 1163-6번지 A-1호  |  대표전화 : 070-8615-0072
발행인 : 김태정  |  편집인 : 김태정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태정  |  등록번호 서울아, 03974  |  등록일 : 2015.11.09
Copyright © 2015 CBN기독교TV.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