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뉴스 문화/연예
서울시, 깊어가는 가을 정취 느낄 수 있는 ‘위례성길’은행나무서울관광재단, 11월 추천 단풍길
장기철기자 | 승인 2021.11.15 21:59

 

서울을 대표하는 단풍 명소 중 한 곳인 남산은 도심보다 단풍이 일찍 든다. 남산 단풍부터 감상하고, 궁궐과 근린공원 일대의 단풍을 즐겨보는게 서울의 가을을 제대로 즐기는 순서다. 이에 서울을 곱게 물들여 버린 단풍 명소 다섯 곳을 소개한다. 네 번째 명소는 위례성길이다.

송파구 위례성길은 이 지역이 백제의 도읍지였던 위례성으로 추정된 데서 이름 붙었다. 몽촌토성역 1번 출구로 나오면 바로 위례성길이 시작된다. 이 길과 올림픽공원 남문 쪽 담장 사이의 인도에 샛노랗게 물든 은행나무 약 1300여 그루가 길게 늘어섰다. 바람이 불어 은행잎이 우수수 떨어지기라도 하면, 그 모습이 황홀할 만큼 장관이다. 쭉 뻗은 넓고 평탄한 길은 유모차나 휠체어가 다니기에도 불편함이 없다.

위례성길을 걷다가 남문1~남문4를 통해 올림픽공원 안으로 들어갈 수 있다. 올림픽공원 내 몽촌토성 산책로에서도 다양한 단풍 명소를 만난다. 억새길, 솔숲길, 잔디밭길을 지나고 나홀로나무, 음악분수, 88호수, 몽촌정과 송파구의 스카이라인 등을 두루 감상하며 걷는다.

올림픽공원 남2문에서 한성백제박물관이 가깝다. 이곳에서 백제의 수도였던 서울에 몽촌토성, 풍납토성, 석촌동 고분군 등의 백제 유적들이 많이 남아 있음을 알 수 있다. 몽촌토성 성곽 모양으로 디자인된 옥상은 하늘정원과 전망대로 꾸몄다.

올림픽공원 내 소마미술관은 노출 콘크리트 공법을 사용한 미술관 건물과 조각공원으로 구성돼 있다. 너른 잔디밭으로 조성한 조각공원에 세계 조각가들의 작품 200여 점을 전시 중이다.

장기철기자  jkc5603@naver.com

<저작권자 © CBN기독교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기철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방송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양천구 신정3동 1163-6번지 A-1호  |  대표전화 : 070-8615-0072
발행인 : 김태정  |  편집인 : 김태정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태정  |  등록번호 서울아, 03974  |  등록일 : 2015.11.09
Copyright © 2015 CBN기독교TV.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