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뉴스 충남
당진시, 여름철‘비브리오패혈증’주의 당부어패류 생식 피하고 5℃ 이하 저온 보관
김태정 기자 | 승인 2022.07.14 00:32
   
▲ 당진시청

당진시보건소는 여름 휴가철을 앞두고 비브리오패혈증 감염에 대한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보건소에 따르면 이달 13일 당진 삽교천 방조제 갯벌에서 올해 첫 비브리오 패혈증균이 검출됨에 따라, 시는 예방을 위한 수칙 준수 홍보에 나섰다.

비브리오균은 바닷물 온도가 15도 이상일 때 활성도가 높아지며 수온이 높을수록 빠르게 증식해 6월 감염환자가 발생하기 시작, 8~9월에 집중적으로 증가한다.

주의사항으로는?어패류는 85℃에서 1분 이상 가열 조리해 섭취하고 평상시 손 씻기와 화장실 수도꼭지 등 주변 소독을 철저히 해야 하며 어패류를 조리 시 해수를 사용하지 않고 흐르는 수돗물에 깨끗이 씻어야 한다.

감염 시 보통 16~24시간의 잠복기 이후 급작스런 발열, 오한, 구토, 설사 등의 증상이?나타나며 특히 치사율이 50% 전후에 달해 간질환을 앓고 있거나 알코올 중독자, 당뇨 및 고혈압 환자 등 면역력이 약한 사람은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

당진시와 보건환경연구원은 지난 4월 5일부터 삽교천, 한진포구, 마섬포구, 왜목마을, 장고항에서 매주 해수, 갯벌 등 가검물을 검사해 병원균의 발생 양상을 모니터링하고 있다.

이미숙 감염병관리과장은 “비브리오패혈증 치사율이 매우 높아 예방수칙을 반드시 준수해야 한다”며 “만성간질환자 등 기저질환자는 가능한 어패류 생식을 삼가고 피부에 상처가 있는 사람은 바닷물과 접촉하는 것을 피해달라”고 당부했다.

김태정 기자  tvyonhap@daum.net

<저작권자 © CBN기독교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방송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양천구 신정3동 1163-6번지 A-1호  |  대표전화 : 070-8615-0072
발행인 : 김태정  |  편집인 : 김태정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태정  |  등록번호 서울아, 03974  |  등록일 : 2015.11.09
Copyright © 2015 CBN기독교TV.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