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뉴스 서울
교복 입고 늦깎이 수학여행 떠난 ‘영등포 늘푸름학교’구 직영 운영 성인문해프로그램 늘푸름학교, 3년 만에 수학여행 실시
김태정 기자 | 승인 2022.07.14 00:30
   
▲ 교복 입고 늦깎이 수학여행 떠난 ‘영등포 늘푸름학교’

“사는 동안 가장 입고 싶었던 교복을 입고 친구들과 수학여행을 오다니 꿈만 같네요” 평균 나이 70세, 만학의 꿈을 이룬 영등포 늘푸름학교 학생들이 지난 6월 14일~15일 충남 공주로 생애 첫 수학여행을 다녀왔다.

영등포구에서 직영 운영하는 늘푸름학교는 배움의 기회를 놓친 어르신, 결혼 이민자 등 비문해·저학력 성인들을 위한 문해교육 프로그램이다.

학습뿐만 아니라, 매년 교과과정과 연계한 현장체험학습, 소풍, 수학여행, 졸업여행 등을 통해 넓은 안목을 키울 수 있는 기회와 잊지 못할 추억을 선사해왔다.

구는 코로나19의 유행으로 지난해까지 모든 활동을 중단 또는 축소했으나, 올해는 사회적 거리두기가 해제되면서 3년 만에 수학여행을 추진했다.

이번 수학여행은 비문해 어르신, 다문화 여성 등 중학과정 학력인정 프로그램 학습자 53명이 참여한 가운데, 공주에 위치한 무령왕릉, 마곡사, 공산성 등 역사 유적지들을 방문하고 장기자랑, 골든벨 등 자체 프로그램과 다양한 역사·문화 프로그램들이 진행됐다.

특히 2일 차에는 풀꽃문학관에서 시 ‘풀꽃’으로 유명한 나태주 시인과의 만남을 갖고 뜻깊은 시간을 보냈다.

나태주 시인은 짧은 만남에서 “세상의 중심인 나를 찾아가는 여행이 되길 바란다”며 늘푸름학교 학습자들의 배움에 대한 의지를 격려했다.

91세로 가장 고령인 김옥순 학습자는 이날 ‘기 죽지 말고 살아봐. 꽃 피워봐. 참 좋아’라는 시를 적은 책을 선물받고 일생 동안 받은 어떤 선물보다 의미 있다며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교복을 입고 공주를 찾은 어르신들은 50여 년 전 소녀로 돌아가 수학여행을 즐겼다.

1박 2일 일정을 다니는 동안 곳곳에서 이들의 배움을 격려하는 박수갈채가 터지기도 했다.

다리 수술로 지팡이를 짚고도 거동이 어려운 학습자, 남편의 병간호로 끝까지 수학여행 참여를 망설였던 학습자 등 저마다 힘든 사연이 있었지만, 참여자들은 평생의 아쉬움이었던 수학여행에서 어린 시절처럼 즐거운 시간을 보낼 수 있었다며 입을 모아 말했다.

구 관계자는 “이번 수학여행이 늘푸름학교 학생들의 학업에 동기 부여가 되고 더 나아가 적극적인 사회참여와 자신감 회복을 도울 수 있기를 바란다”며 “계속해서 학생으로서의 자부심을 갖고 즐거운 경험을 할 수 있도록 다양한 기회를 제공할 것”이라고 전했다.

김태정 기자  tvyonhap@daum.net

<저작권자 © CBN기독교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방송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양천구 신정3동 1163-6번지 A-1호  |  대표전화 : 070-8615-0072
발행인 : 김태정  |  편집인 : 김태정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태정  |  등록번호 서울아, 03974  |  등록일 : 2015.11.09
Copyright © 2015 CBN기독교TV.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