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뉴스 서울
은평구, 폭염대비 무더위 쉼터 ‘181곳’ 운영무더위쉼터 181개 운영…평일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상시 운영
김태정 기자 | 승인 2022.07.14 00:22
   
▲ 은평구, 폭염대비 무더위 쉼터 ‘181곳’ 운영

서울 은평구가 다가오는 올여름 폭염 대비해 무더위 쉼터 181개를 운영한다고 밝혔다.

폭염 취약계층을 위해 동주민센터 16곳, 경로당 136곳, 복지시설과 안전숙소 등 무더위 쉼터들은 9월 30일까지 문을 연다.

무더위 쉼터는 평일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상시 운영한다.

폭염특보가 발령될 경우 각 동주민센터 16곳의 무더위 쉼터는 평일 오후 9시, 주말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지속 운영한다.

구는 주거환경 열약으로 폭염에 더욱 취약한 주민을 위해 7~8월 두 달간 열대야를 피해 머무를 수 있는 안전 숙소를 제공한다.

폭염특보 발령 시 당일 저녁 8시부터 다음날 오전 8시까지 이용할 수 있다.

앞서 구는 은평 지역 숙박업소 6곳과 안전숙소 이용 관련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안전숙소 지원 대상은 에어컨이 미설치된 쪽방, 옥탑방, 고시원 등 주거환경이 열악하거나 온열질환 발생에 취약한 독거어르신, 고령부부 등 저소득 고령가구 어르신이다.

신청 방법은 주소지 동주민센터를 방문 또는 전화로 신청하면 된다.

노인맞춤돌봄서비스 대상자는 생활관리사를 통해 대리 신청도 가능하다.

신청접수가 완료되면 예약 날짜에 신분증을 지참해 안전숙소를 방문하면 된다.

단 코로나19 의심 증상이 있는 경우 가급적 이용을 자제하는 것을 권장한다.

구 관계자는 “올해도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폭염이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폭염 취약계층 대상자들의 많은 이용을 바란다”며 “대상자 분들께서 불편함이 없도록 앞으로도 무더위쉼터 운영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김태정 기자  tvyonhap@daum.net

<저작권자 © CBN기독교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방송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양천구 신정3동 1163-6번지 A-1호  |  대표전화 : 070-8615-0072
발행인 : 김태정  |  편집인 : 김태정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태정  |  등록번호 서울아, 03974  |  등록일 : 2015.11.09
Copyright © 2015 CBN기독교TV.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